5기 정운 인터뷰

“사회혁신 창업”이라는 알 듯 말 듯 어려운 말,

풀어서 말하면 “세상을 더 멋진 곳으로 만드는 창업”.

그 어려운 일에 도전했고 지금도 도전을 계속하고 있는

언더독스 사관학교 5기 졸업생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언더독 : 알다시피, underdog은 상대적 ‘약자’를 의미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통쾌한 승리를 바라며 오히려 강자 앞의 약자를 응원하기도 하죠. <언더독스 사관학교>는 이런 ‘언더독 이펙트Underdog Effect’로 세상을 바꾸려는 겁없는 창업자들이 ‘진짜 실력’을 갖출 수 있도록, 혁신적인 방법론과 밀착 코칭, 아낌없는 지원을 제공합니다. 그것도 무료로.

 


“할 수 있을 때 최대한 많이 물어보세요”

인터뷰어 : 코치/꼬부기

인터뷰이 : 5기 졸업생/정운

정운님, 오랜만이에요! 먼저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언더독스 사관학교 5기 졸업생 정운입니다. 장례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팀에서 나약한 대장 역할을 맡고 있구요. 지금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위해 열심히 지원서를 작성하고 있는데… 바쁜데… 존경하는 디렉터님의 부탁을 받고 인터뷰 중이네요.

그럼, 지금 어떤 아이템을 준비하고 있는지 소개해주시죠.

IT를 접목한 후불식 장례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어요. 사회적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에 지원하기 위해 지금까지 준비했던 내용을 다시 점검하며 지원서류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제발 꼭 되었으면 좋겠네요. 하하하하하…

앗, 눈물 좀 닦으시고.. 창업은 항상 상상 이상으로 빡세고 힘든 일의 연속이죠. 그런데 이번이 첫 창업이 아니지 않나요?

네, 오래 전부터 창업을 하고 싶어서 다양한 경험들을 했었네요. 사관학교 입학 전에는 청년창업지원센터에서 창업교육을 받았었구요. 그 때 배운 걸 토대로 핸드메이드 제품 오픈마켓이라는 아이디어를 내서 지원사업에 지원했다가 탈락의 고배를 마시기도 했습니다. 또 “따뜻한 배추”라는 영세 농민의 절임배추 직거래 프로젝트를 기획해 운영해보기도 하고, 당시 하고 싶었던 아이템이 웹기반 서비스였어서 코딩교육동아리에 들어가 직접 개발을 배우기도 했습니다. 뭔가 많이 하긴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수박 겉핥기였다는 느낌이네요. 항상 뭔가가 아쉽고 부족했어요.

들어 보니 사회적 의미가 있는 창업을 계속 고민해 오신 것 같은데, 특별한 계기가 있었나요?

글쎄요, 저는 모든 사람들의 노력과 고생이 헛되지 않길 바랍니다. 누구의 아버지는 열심히 살아서 부유하고, 누구의 아버지는 열심히 살지 않아서 부유하지 않은 게 아니라는 거죠. 각자 자기 나름의 방법과 한계를 갖고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떤 시대를 만나서 살았느냐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거죠.

하지만 우리 사회에선 어떤 정해진 방법을 따라서 살아야만 한다는 압박을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제가 바라는 세상은, 그런 획일화된 방법이 아니라, 자신의 소신과 방법에 따라 열심히 살면 누구나 보통 사람처럼 살 수 있는 세상이에요. 그런 세상을 만들려면 실제로 그게 가능하다는 걸 누군가가 먼저 보여줘야겠죠. 그래서 지금 제가 창업의 길에 서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왜 창업을 선택했냐구요?

즐거운 일을 하며 살고 싶어서, 그리고 젊을 때 제대로 일을 쳐 보고 싶어서요.

오래 고민해 오신 게 느껴지네요.

뭐, 아주 어렸을 때는 돈을 많이 벌고 싶어서 창업을 하려고 했어요. 창업하면 회장님이나 사장님이 될 줄 알았던 거죠. 히히하하하
지금도 창업을 계속하고 있는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번째는 스스로 즐거운 삶을 살고 싶기 때문이에요. 아마도 30~50대엔 인생의 절반 가까이를 일을 하며 보낼 것 같은데, 그렇게 긴 시간을 일하며 살아야 한다면, 그 일이 엄청 즐거운 일은 아니더라도 조금쯤은 즐거워야지 않을까요. ‘내가 꿈꾸는 일, 나의 일’을 하면 더 열심히 즐겁게 일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창업을 하고 있어요. 그런데… 힘드네요… ㅎ…
두번째로는, 많은 사람들이 하는 말이기도 하지만 이젠 살면서 최소한 한 번은 창업을 해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젊을 때의 실패는 회복할 수 있지만, 은퇴 후의 실패는… (절레절레) 그래서 젊을 때 마음껏 일을 저질러 보자! 라는 생각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럼, 언더독스 사관학교를 거치며 자신의 어떤 점이 가장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하나요?

창업은 끊임없이 어떤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과정인 것 같아요. 사관학교에서 그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이 머릿속에 떠오른다는 점이 가장 큰 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 같았으면 주구장창 책상에 앉아서, 팀원들과 똑같은 말을 반복하면서 우리 생각 범위를 벗어나지 못한 채 토론으로 시간을 보냈을 거예요. 하지만 이제는 고객 또는 이해관계자의 인터뷰를 통한 해결이나 벤치마킹을 통한 해결 등 다양한 문제 해결방법을 활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 성장을 하기까지, 가장 힘들었던 점은 뭐였는지 솔직하게 말해본다면요?

개인차가 있겠지만 저는 아이디어 도출이 너무 어려웠어요. 소셜벤처와 사회적기업에 대한 이해도 많이 부족했고 사회문제에 대한 관심이나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도 너무 좁았습니다.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면서 동시에 비즈니스로서의 가치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 너무 어려웠습니다. 그때마다 디렉터, 페이서님들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혼자 해결하려고 했기 때문에 힘들었던 것 같네요.

정말 매일 창업에만 몰입한 6주를 보냈을 텐데, 사관학교 졸업 후엔 어떤 느낌이었어요?

이제 시작이구나. 막막하다, 그치만 잘하고 싶다. 그런 생각을 했죠. 사관학교에선 멘토들이 늘 가까이 있었지만 졸업 후에는 우리 팀의 힘으로 해야 한다는 점이 처음엔 막막하게 느껴졌어요. 하지만 지금도 연락하면 얼마든지 도와주시니까, 행복합니다.

나에게 언더독스 사관학교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려볼 수 있는 힘을 준,

좋은 동료들과 좋은 멘토들을 만날 수 있었던,
그래서 정말, 열심히 잘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그런 곳이죠.

자 이럴 땐, 사관학교에 지원하면서 가졌던 포부를 다시 한 번 떠올려 주세요!

면접 때, 망하든 잘 되든 창업 한 번 제대로 해보고 싶다!라는 말을 했던 게 기억나네요. 창업 경험이 있었지만 늘 어중간한 단계에서 멈췄었죠. 사관학교에서는 정말 제대로 해서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그런 마음 때문에 졸업 후에도 창업을 계속하고 있는 거죠. 사실, 자기 전에는 늘 불안해요. 지금 잘하고 있는지, 오늘 한 선택이 현명한 선택인지… 하지만 지금도 목표가 있기에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언더독스 사관학교에 입학할 예비 창업가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언더독스 크루에게 끊임없이 질문하세요. 계속 질문하세요. 바쁜 분들이라 졸업하면 뭐 물어보는 게 미안해져요. 할 수 있을 때 그냥 계속 물어보세요. 그럼 20000.



언더독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