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기 이대현 추천사

처음에는 창업이 아니라 창직이나 프리렌서 등 다양하게 생각했어요. 기존 일에서는 의미를 못찾다보니 힘들다는 생각이 컸어요. 그러다가 저희가 정말 원하는 가치관을 실현시키는 것은 창업이라고 생각을 했고, 또 좋은 조직 문화도 만들고 싶은 생각이라 지금은 창업으로 결정을 했어요. 다만, 창업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모르기 때문에 사관학교에서 배운 것들이 저희에게 틀을 잡히게 해줬다는 느낌이에요.

퇴사학교를 통해서 사관학교를 처음 알게 됐어요. 다큐멘터리에서 퇴사학교를 보고 신청했다가, 퇴사학교에서 창업을 고민할 때 사관학교를 추천해줘서 들어왔죠. 퇴사학교에서 들었던 실전창직은 커리큘럼이 없이 내가 뭘 좋아하는지 해보고 발견할 수 있게 하는 거라면, 사관학교는 창업을 하기로 결정하고 어떻게 하면 내가 창업을 잘 할 수 있게 할지를 도와주는 부분에서 제겐 의미가 있었던 것 같아요. 지금 창업 준비도 사관학교에서 배웠고 실습한 방법론을 기본으로 진행하고 있어요.

사관학교를 하면서 가치관이 맞는 동료들과 함께 일을 하면 좋다는 생각이 분명해졌어요. 저희가 초기 사업 구상이 잘 되지 않아서 팀이 바뀐 적이 있는데,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동료간에 중요시해야되는 것이 바로 가치관이라는 것을 알게 됐어요. 처음 팀빌딩에서는 관심 분야가 비슷한 동료들끼리 팀이 구성됐었는데, 실제 사업을 실현해나가는 과정에서는 서로 의견 충돌이 발생하더라구요. 사회적기업이라는게 일반기업과 딱 이렇게 다르다고 구분할 수는 없자나요. 그렇다 보니 사람들마다 방향에 대해서 생각이 다르더라구요. 누군가는 수익을 생각하고, 누군가는 공익을 더 보는데 이런 가치관은 타협이 잘 안되더라구요. 같은 사관학교에서 배우고 있는데 말이죠.

사관학교를 하시면 착한 팀원이 되려 하지 말아라 는 얘기를 해주고 싶어요. 한국 사회는 특히 그런 미덕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비즈니스나 창업은 약간의 갈등과 충돌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더라고요. 오히려 긍정적인 갈등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사관학교를 하고 보니, 제가 지금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언더독스의 대표님이나 매니저님들의 직간접적인 도움이 큰 것 같아요. 저희는 보고 찾아본 것만 있지 실제로 경험적인 것들이 없어 창업 과정을 경험 했던 분들의 조언을 통해 생각지 못했던 것을 알게 되곤 하거든요. 지금은 아이디어 구상 단계라서 매니저님들과 많은 소통을 하고 있지만, 향후 사업이 어느 정도 단계에까지 가게 되면 소개 받았던 기존 졸업생 분들도 큰 힘이 될 것 같아요.

그동안 일했던 분야나 그 때 만난 사람들이 퇴사 후 사관학교 졸업한 현재까지 알게 된 것과 완전히 다른데, 오히려 제가 퇴사하고 나서 더 많은 걸 배웠다고 느껴지고 무엇보다 제가 스스로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게 된 것 같아요. 지금도 가끔 예전 동료 분들과 얘기를 해보면 이제 내 가치관이 달라졌구나를 발견하고 있어요.

사관학교는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도록 필요한 것들을 갖추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요. 마치 권투선수가 링에 올라가기 전에 글러브를 끼는 것 처럼요.

단순히 사업계획서를 쓰는 기술적인 것보다는 실제로 창업을 가는 것에 대해 보다 명쾌하게 알려주는 게 사관학교 프로그램인 것 같아요.



언더독스